2018.01.19 (Fri) 01:04    
 
홈 > 칼럼/오피니언 > 용인시평

TOTAL ARTICLE : 76, TOTAL PAGE : 1 / 4
[443] 내가 용인대 신입생이라면
 용인춘추  | 2013·03·19 15:29 | HIT : 2,177 | VOTE : 453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은 대부분 대학시절을 그리워한다. 대학시절에는 꿈과 이상을 갖고 살았기에 괴롭고 슬펐던 일들도 아름답게 기억되기 때문이다. 대학시절 꿈과 이상을 실현시키기 위해 성실하고 열심히 살지 않은 것을 후회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만약 내가 용인대학교 신입생이라면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실천하여 후회 없는 대학생활을 영위하며 희망찬 미래를 열겠다.

 

1. 시야를 넓고 길게 갖겠다.

고등학교 때에는 대학 들어가는 것이 대부분 학생들의 공통된 목표이다. 일단 대학교에 입학하여야 하므로 학과공부에 집중해야 한다. 이제는 다양한 책을 읽고 몇 십 년 후를 내다보며 인생관과 가치관을 정립하겠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것,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내겠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굳건한 신념으로 평생 매진할 수 있는 나의 길을 위한 기초를 마련하겠다.

 

2. 복수전공을 하겠다.

21세기는 글로벌시대라고 한다. 내가 경영학과 학생이고 중국과 비즈니스를 할 계획을 갖고 있다면 중국학을 복수전공하여 중국어, 중국에 대한 공부를 하겠다. 경영학에 대한 지식과 경영기법을 바탕으로 중국에 대한 이해와 지식을 첨부한다면 중국진출 성공 가능성은 커질 것이다. 복수전공은 같은 단과대내의 전공이나 또는 타 단과내의 전공을 택할 수 있다. 단 복수전공이 시너지효과를 내는 것이 좋다.

 

3.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겠다.

직업선택은 개인의 적성이나 재능, 자질에 따라 결정되어야 한다. 내가 만일 공무원이 되고 싶으면 1학년 때부터 경영행정대 건물에 위치한 고시원 회원이 되겠다. 밤낮으로 고시원에서 먹고 자며 공부하고도 졸업 때까지 합격하지 못한다면 고시촌에서 학원에 다니며 다시 시도하겠다. 중앙정부 공무원도 좋고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도 좋다. 고시원 선배들도 공인회계사, 경찰간부, 경찰직, 중앙정부와 지방 자치단체 공무원 등에 다수 합격하였으므로 나도 열심히 하면 합격할 수 있다.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고 안정된 직장도 얻겠다. 공직은 양성평등을 실현하므로 내가 여자라면 심각하게 고려하겠다.

 

4. 해외 자매결연대학에 교환학생으로 가겠다.

글로벌 시대에 대비하여 국제적인 안목과 외국어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해외 자매결연대학에 가겠다. 일반적으로 3학년 1학기 끝나고 간다니 1학년 때부터 외국어와 학점관리를 하며 대비하겠다. 선배들 말이 2학년 때부터 준비하면 늦는다고 하니 1학년 때는 외국어에 집중하여 2학년 봄쯤에는 외국어 공인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확보하고 학과공부도 열심히 하여 학점을 잘 받겠다.

5. 외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

영어는 기본이고 중국어나 일본어 또는 그 밖의 외국어를 공부하여 외국어 실력을 키우겠다. 외국어는 취업, 진학, 유학, 교환학생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필요하므로 저학년 때 확실한 실력을 쌓고 고학년 때는 전공과목이나 취업준비, 진학, 인턴 등에 집중하겠다.

 

6. 학점취득을 계획적으로 하겠다.

전공과목들을 가능한 모두 수강하도록 하고 외국어학원에 다니지 않고 대학에 개설되는 외국어 과목들을 수강하겠다. 원어민 교수님들도 다수 강의하시므로 듣기와 말하기 실력향상에 특히 도움을 받겠다. 외국어는 매학기 수강 신청하여 외국어 감각을 유지하겠다.

 

7. 도서관에 자주 가고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겠다.

아침에 일찍 등교하여 도서관에 가서 예습과 복습을 하고 공강시간에도 도서관가서 신문과 잡지 특히 외국 신문이나 잡지를 보며 세상의 변화에 대처하겠다. 통학시간이 많이 걸리므로 전자기기를 이용하여 외국어 청취능력을 향상시키겠다.

 

위의 사항들을 모두 실천하기는 어렵다. 각자 인생의 목표에 따라 자신에 적합한 것들을 취사선택하여야 한다. 대학생활을 충실히 보내면 여러분의 꿈과 이상이 실현되어 만족스럽고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고, 별달리 추구하는 것도 없고 아무 생각 없이 하루하루를 보낸다면 어렵고 힘든 인생이 될 가능성이 크다. 용인대 신입생들은 부아산 캠퍼스에서 현재와 미래의 행복한 삶을 위해 젊음을 불태우자.

  
76   [458] 향기로운 삶  용인춘추 14·03·28 3630 304
75   [457] 우리 삶 속에 살아 있는 인문 정신  용인춘추 14·03·17 2629 417
74   [456] 조금 다른 것은 분명 다른 것이다  용인춘추 13·12·12 3013 428
73   [455] 단풍에 물들다  용인춘추 13·11·24 3004 426
72   [454] 할로윈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용인춘추 13·11·10 3366 457
71   [453] 영화 〈소원〉을 통해 본 아동성범죄에 관한 법률과 회복적 사법  용인춘추 13·11·05 2768 376
70   [452] 대화록 삭제 관전법  용인춘추 13·11·05 1480 312
69   [451] 원자력 발전, 그 문제점  용인춘추 13·11·05 1580 307
68   [450] 국정원 댓글 사건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용인춘추 13·11·05 1453 288
67   [449] 대학의 정체성과 근본적인 가치  용인춘추 13·11·05 1303 279
66   [448] 혹시 취업이 걱정되시나요?  용인춘추 13·11·02 1403 346
65   [447] 전문가가 되는 네 가지 단계  용인춘추 13·10·31 1464 329
64   [446] 교육 한류  용인춘추 13·09·13 1595 460
63   [445] 행복한 삶, 행복한 나라  용인춘추 13·04·30 1932 379
62   [444] 통치’와 ‘정치’  용인춘추 13·03·31 1760 257
  [443] 내가 용인대 신입생이라면  용인춘추 13·03·19 2177 453
60   [442] 한중 수교 20주년과 새로운 패러다임의 도래  용인춘추 13·01·21 2153 409
59   [441] 연극치료 단상(斷想)  용인춘추 13·01·15 2025 352
58   [440] “직업을 넘어 직장으로, 스펙만이 아닌 스토리를”  용인춘추 12·11·15 2176 383
57   [439] 베이비붐 세대를 위한 고령화정책 방향  용인춘추 12·11·09 2259 452
1234